Home 인사말

인사말

 

안녕하세요?

KAN 발행인 김보경입니다.

“공간과 문화와 비즈니스의 통섭”을 통해 자유롭게 피어나는 모음플래닛이 K-Art News(KAN)를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KAN은 작가와 전시 그리고 미술에 관련된 다양한 이슈들을 내러티브한 글과 영상으로 공유하고 확장하려고 합니다. KAN에는 다양한 작가들과의 깊이 있는 인터뷰와 시선을 잡아끄는 작품, 공모전을 통해서 주목 받은 신진 작가들과 등단작가들의 전시회, 그리고 미술을 재미있고 가까이 접할수 있는 다양한 접근과 새로운 시선을 발굴해 제공할 것입니다.

 

KAN은 작가와 미술을 더 잘 알리기 위해 만들어 졌습니다.
세계와 경쟁하는 한류 대열에 합류해도 부족함이 없는 한국 미술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독특함과 아름다움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조차 이를 잘 알지 못합니다. KAN은 대중이 예술계와 격리되어 있다는 것이 그 원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는 이 간극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자 합니다. 다양한 전시회 소식을 전하고, 예술에 대한 인식을 조성해 일반 대중과 예술계를 연결하는 선두주자가 되겠습니다. 무엇보다 손안의 갤러리 –전자도록영상큐레이션 서비스를 통해 작품과 전시회 소식을 온라인과 각종 메신저와 SNS를 통해 보다 잘 알리고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KAN은 한국의 미술작품을 더 잘 나누기 설립되었습니다.
전 세계에 휘몰아치는 한류 열풍의 근간에는 ‘우리다운 것’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다운 것을 잘 드러낼 수 있는 또 하나의 매체인 미술작품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은 비교적 적었습니다. KAN은 한국의 미술작품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소식을 전하며, 한국 미술이 세계에 한류 열풍을 일으키는 데 앞장서고자 합니다. 반짝 유행하는 풍조뿐만 아니라 그 시대를 온전히 담아내는 작품을 발굴하고 보존하며 전달하는 KAN이 되겠습니다.

김보경
(주)모음플래닛 CFO www.moeum.kr
블루에이지 사업운영본부장 www.blueage.kr

KAN이 미술관이 영화관만큼이나 친숙해지는 시대를 열어갑니다.
우리의 행보를 지켜봐 주세요.
KAN의 출발을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kan 운영팀 일동